정연두
Yeondoo Jung

정연두 <여기와 저기 사이>

Yeondoo Jung <Here and Elsewhere / d’Ici et d’Ailleurs>

2020. 10. 8 Thu ~ 2020. 10. 30 Fri

Tuesday - Sunday, 12 - 7pm (Closed on every Monday)

전시소개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는 2020년 10월 8일부터 10월 30일까지 정연두 작가의 개인전 <여기와 저기 사이 Here and Elsewhere / d’Ici et d’Ailleurs >를 개최합니다. 작가는 2016년 프랑스의 MAC/VAL 미술관 레지던시에 참여하며 남동부 교외 도시의 거주민들과 마주했습니다. 지역민 대다수가 타지에서 온 이민자들이었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타지에 살고 있는 이민자들과 그들의 과거의 기억 속 타지에서의 삶의 기대를 작가 특유의 연출로 작품화 했던 작품들 중 5점을 선보입니다.

각 작업은 작가가 직접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내전으로 인해 정치적 난민이 된 코트디아부아르 출신 타우, 좀 더 가치 있는 삶을 살기 위해 프랑스에 정착한 최옥경, 어린 나이에 강제된 결혼보다는 더 넓은 세상에서의 삶을 선택한 튀니지에서 온 카트린 등 각 인물이 가지고 있는 개인의 서사를 한 편의 영화를 보듯 아름다운 풍경과 더불어 녹음된 나레이션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해당 나레이션은 2020년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의 전시를 위하여 한국어 버전의 녹음으로 다시 제작되었습니다. 각 화자의 이야기를 따라 그 배경을 사진 촬영하고, 이를 다시 한번 재구성하여 겹겹의 레이어를 만들어낸 박스 형식의 공간 구성을 드러내는 동시에, 이 이미지들의 미시적인 부분 속에서 화자의 감정, 경험, 삶 등을 찾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작가노트

1974년 파리의 시청 앞에는 베트남에서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온 소위 보트피플(Boat People)이라고 불리는 난민들이 모여있었다. 시청의 공무원들이 작은 여비를 그들 손에 쥐여줬고, 그 여비로 모두 RER (파리 국철) 기차에 올라타 다 같이 내린 역이 톨시(Torcy)역이었다. 지금도 톨시에는 베트남 사람들이 많이 모여 살고 있다.

나는 이 이야기를 처음 접했을 당시 그들이 망망대해에 떠있는 배 위에서 자기의 앞으로의 삶이 어떻게 되리라 상상했었는지 궁금했다. 이 작품은 2016년 파리 MAC/VAL 맥발 미술관에서 체재하며 만든 작품으로 미술관이 있던 발데망 지역은 우리가 흔히 아는 파리의 모습과는 달리 수많은 이민자들이 살고 있는 지역이었다. <여기와 저기 사이>는 지금 타지를 살고 있는 이민자들과 그들의 과거의 기억 속 타지에서의 삶에 대한 기대를 작품화 한 것이다. 레이어로 콜라주 되어있는 사진 뒤로 그들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이 곳에 오기 전에 어떤 상상을 했었는지 섬세하게 층층이 배열된 사진이 깊이를 더하며 그들의 내면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게 된다.

A group of boat people from Vietnam gathered in front of city hall in Paris of 1974. The government put some money in their hand and they got on the RER train, getting off at Torcy station. It is not surprising to find a large Vietnamese community at Torcy on the outskirts of present day Paris.

When I heard the story, I thought about people on the boat in the ocean. What did they imagine and expect about their future life? ‘Here and Elsewhere’ is a series of multi-layered collaged photo works that tells the story of immigrants who left their home behind. I collected interviews asking what they imagined before they came here. Their voices come out of the picture frame and the audience can hear their stories while looking at the delicately modified landscape pictures.

VIEWS

F2, 48-1 Jahamunro (Changseong-dong 98-19), Jongro-gu, Seoul, Korea 

Tuesday - Sunday, 12 - 7pm

Closed on every Monday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98-19) 2층

화 - 일 12:00-7:00pm

매주 월요일 휴관

T / F +82 2 797 7893

 

willingndealing02@gmail.com

  • Facebook - WD
  • Instagram - W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