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정기
Beak Jungki
A-BeakJungki13.jpg

물(水)에 빠진 금(金) Wet Metal
백정기 Beak Jungki

2021. 10. 20 Wed ~ 2021. 11. 7 Sun

전시소개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 마련하는 백정기 개인전 <물(水)에 빠진 금(金)>은 작가의 사주에서 두드러진 금(金)의 성향에서 착안하였다. 사주 팔자의 명식에서 많은 수의 ‘금(金)’을 가지고 태어난 작가는 어느 철학관으로부터 금속을 다루는 일이 적성에 맞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한다. 대학에서 자신의 전공인 조각 이외에 금속공예도 따로 공부하고 지금까지의 각종 기계들과 금속 도구들을 사용하며 작업해 온 것을 돌이켜 보면, 이와 같은 작가의 태생적 성향과 무관하지 않았을 것이다. 또한 명리학적으로 ‘물(水)’이 부족하기도 한 백정기는 물과 많은 연관이 있는 작업을 해왔다. 기우제를 지내는 의식을 퍼포먼스 영상 설치로 만들어내거나(Pray for Rain: Cairo, 2008년 작) 한강의 오염도를 측정한 리트머스지마다 변화하는 색채 값을 이미지로 치환한 작업 Is of: Seoul(2013년 작) 등이 대표적이다. 2020년 개인전 <남단 (갤러리 Erd)>에서는 우기(雨氣)에 대해 버섯의 생태와 연결하여 보여주기도 했다. (버섯이 자라는 지역에서 비가 빈번한 기우가 형성되는 이유가 바로 버섯의 성질 때문이었다는 연구 내용이 있다. 작가는 이러한 연구 내용을 이무기를 받드는 제사로 물의 신인 용을 화나게 하여 비를 내리게 한다는 기우제의 원리와 연결하였다.)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 소개하는 이번 2021년도 백정기의 개인전은 물과 연관한 금의 이야기라 할 수 있다.

백정기 작가는 시감각을 벗어난 현상을 전시 공간 안에서 시각적으로 끌어오기 위한 위험 요소를 방어하는 수단으로 물의 상징을 활용하였다. 핵심이 되는 장치를 둘러싼 구조물은 옛 조상들이 상징으로 삼은 다양한 동물 또는 상상의 동물 형상 및 문양들이 자리한다. 구조물의 주요 지지대는 용의 형상으로서, 용은 예로부터 물을 다스리는 존재로 알려져 있다. 냉각수를 보존하는 장치는 불규칙한 패턴의 ‘빙열문(氷裂紋)’이 적용되었는데 이는 얼음이 깨진 모양으로서 아궁이의 화기를 얼음으로 제어한다는 의미를 가진다. 그 밖에 6만볼트의 전력을 만들어내는 장치의 커버로서 안전과 장수를 상징하는 거북 문양인 ‘귀부’를 만들었으며 가장 중심이 되는 핵원자로 주변에는 화마와 악귀를 막는 기능으로 사용된 모양인 용, 호랑이, 봉황, 거북이 등을 모티브로 한 사방신이 배치되어있다. 돌, 금속 등으로 제작되었을 이들 전통적 상징체들은 모두 현대과학기술의 결과물인 3D 프린터로 제작되었으며, 구조물의 심장부에 자리한 금속의 핵융합 장치를 통하여 핵의 모습을 실제로 관찰할 수 있다.

백정기 작가는 동양에서 발명되었던 대부분의 과학기기들이 그 실용적인 용도가 분명한 동시에 아름다운 장식성 또한 갖추고 있다는 것에 주목하였다. 그리고 그러한 장식들은 그 과학기기를 통해 이루려는 과업에 대한 의미와 상징들로 이루어져 있음을 발견했다. 동시대에 발명되었던 서양의 과학기기가 장식을 철저하게 배제하고 오직 실용성에 맞추어 제작되었던 것을 생각하면, 과학을 바라보는 동서양의 시각이 달랐음을 보여준다.

새로운 방법론을 가능하게 하는 ‘발명’에 가까운 설치 작업은 결과물을 위한 과정에서 사용되는 장치까지도 주술적 장식과 조형미를 가지며 작업의 일부로 인식된다.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 선보일 개인전에서는 보다 정밀함이 요구되는 설치 작업으로 완성된다. 특히 현대의 과학기술을 접목한 핵융합 장치는 실제 태양이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현상을 본뜬 인공태양으로서 이를 통해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이라는 공간은 현재라는 시간성이 삭제되고 시공간을 초월한 다른 차원의 감각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자리가 된다.

"Wet Metal", solo exhibition of Jungki BEAK, presented by Space Willing N Dealing is conceived from the propensity of metal that stood out in his ‘SAJU(chart of oriental five elements)’. One day, a fortune teller informed the artist, who was born with a large number of "metal" according to his SAJU, that dealing with much metal is suitable for his aptitude. Considering that he has studied metal crafts in addition to sculptures, which he majored in, and has worked using various machines and metal tools so far, it would not have been irrelevant to the artist's natural disposition. Jungki BEAK, who lacks "water" in his SAJU, has also been working on the water. Representative examples include <Pray for Rain: Cairo, 2008> which is a video work of performance about the rain calling ceremony or <Is of: Seoul, 2013> which is installtion work of replacing the pollution level of the Han-River in Seoul with images of color values that change from litmus paper. In the 2020 solo exhibition in gallery ERD, BEAK presented the work about ecology of mushrooms in connection with the rainy season. Introduced by Space Willing and Dealing, this Jungki BEAK's 2021 solo exhibition is about the story of metal related to water.

 

For the work of <Fusor, 2021>, BEAK used the symbol of water as a means of defending the risk factors to visually draw invisivle phenomena to the exhibition space. The structures surrounding the core device are various animal shapes and patterns symbolized by old ancestors or imaginary animals. The main support of the structure is the shape of a dragon, which has long been known to control water. "Bing Yul Mun(irregular pattern of ice crack)" is applied to the device for preserving cooling water, which means that the firearm of the furnace is controlled by ice. In addition, as a cover of a device that generates 60,000 volts of power, a turtle shape placed symbolizing safety and longevity, and the nuclear atom at the center is surrounded by dragons, tigers, phoenixes, and turtles. All of these traditional symbols, which would have been made of stones and metals, were made of 3D printers by the artist BEAK, the result of modern science and technology, and nuclear fusion devices located at the heart of the structure can actually be observed.

BEAK noted that most scientific devices invented in the East have clear practical uses with splendid decorative properties. And found that such decorations consisted of meanings and symbols for the task to be accomplished through the scientific device. Considering that Western scientific devices, which were invented at same era, were manufactured mostly according to practicality without thoroughly excluding decorations, it shows different view on the sceince between East and West.

The installation work by BEAK, which is close to the 'invention' that enables a new methodology, is recognized as part of the work with magical decorations and formative beauty, even the device used in the process for the outcome. In this exhibition at Space Willing N Dealing, scientific devices that require more precision will be completed as the part of the installation work. In particular, the work of <Fusor>, incorporating modern science and technology with visual art is considered as an artificial sun modeled after the actual one generating energy. Through this, the Space Willing N Dealing become a place where the present temporality is eliminated. There remain the senses of other dimensions beyond time and space.

VIEWS

A-BeakJungki01.jpg
A-BeakJungki02.jpg
A-BeakJungki06.jpg
A-BeakJungki04.jpg
A-BeakJungki03.jpg
A-BeakJungki05.jpg
A-BeakJungki07.jpg
A-BeakJungki10.jpg
A-BeakJungki11.jpg
A-BeakJungki09.jpg
A-BeakJungki08.jpg
A-BeakJungki15.jpg
A-BeakJungki14.jpg
A-BeakJungki1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