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완-전현선

Park Noh-wan, Jeon Hyunsun

2020. 5. 13 Wed ~ 2020. 5. 31 Sun

전시소개

2020년 5월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진행되는 박노완 작가와 전현선 작가의 2인전 <박노완-전현선>에서는 뚜렷이 서로 다른 성향을 가진 두 작가의 회화를 선보인다. 그 중에서도 수채화의 기법을 이용하는 두 작가는 기법과 구성을 달리하여 작업의 밀도를 올리고 있다. 여러 개의 서사를 한 화면 안에 밀집시켜 만들어진 이미지에 관해서 이야기하고, 평범한 일상에서 자극 받은 작가의 시선을 대입하여 새로운 이미지로 그려내기도 한다. <박노완-전현선>이라는 제목을 가지고 서로 다른 스타일을 가진 두 회화 작가의 작업을 통해서 재료의 물성에 대한 호기심과 화면에 담겨진 이미지에 대한 고찰을 제시한다.

전현선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화면 속 '네러티브'를 더욱 강조하는 연출적 화면을 드러내고자 한다. 작가는 수채를 얇게, 두텁게 혹은 유동성 있게, 견고하게 사용하면서 캔버스 위에 평평하지만 매우 입체적인 레이어를 쌓아 올렸다. 레이어 위에 올려진 도형들은 작가가 그려왔던 이미지에서 보지 못했던 뒷면, 혹은 이면이다. 작가는 이미지 안에 만들어낸 서사들 사이에 '뿔'이라는 여백을 통해 숨 쉴 틈을 만들어 내고 각각의 서사에 유기적인 연결성을 갖게 하곤 했다.

박노완 작가는 자신이 자극을 받았던 상황이나 사물을 한 화면 안에 가득 채워 수채로 그려냈다. 작가는 붓으로 뭉개지고 고무액을 섞어 잠정적으로 굳어 있는 물감을 녹이는 등의 기법을 통해서 즉각적인 표면의 변화에 주목했다. 작가가 구사하는 회화의 방법론에서 재료가 지닌 속성, 즉 표면의 변화를 쉽게 일으키는 방법들을 통해 이미지가 형성되는 과정의 재맥락화를 꾀한다. 그 결과로 대상이 된 이미지는 직접적으로 형태를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가벼운 잔상으로 남게 된다.

VIEWS

F2, 48-1 Jahamunro (Changseong-dong 98-19), Jongro-gu, Seoul, Korea 

wednesday - Sunday, 12 - 7pm

Closed on every Monday, Tuesday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98-19) 2층

수 - 일 12:00-7:00pm

매주 월요일, 화요일 휴관

T / F +82 2 797 7893

 

willingndealing02@gmail.com

  • Facebook - WD
  • Instagram - W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