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 48-1 Jahamunro (Changseong-dong 98-19), Jongro-gu, Seoul, Korea 

wednesday - Sunday, 12 - 7pm

Closed on every Monday, Tuesday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98-19) 2층

수 - 일 12:00-7:00pm

매주 월요일, 화요일 휴관

T / F +82 2 797 7893

 

willingndealing02@gmail.com

  • Facebook - WD
  • Instagram - WD

이미혜 <국민취향>

Meehye Lee <Our Own Tastes>

2017. 12. 23 Sat ~ 2018. 1. 18 Thu

Opening & Potluck Party 2017. 12. 23 Sat 6pm

Artist Talk 2018. 1. 13 Sat 4pm (패널 : 정아람)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는 2017년 12월 23일부터 2018년 1월 18일까지 이미혜 작가의 개인전 <국민취향(Our Own Tastes)>을 개최한다. 작가 이미혜는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에서 2013년 <경리단길>이라는 전시를 선보였다. 이 전시에서는 ‘경리단길’에 방문하는 많은 사람들이, 대부분 인터넷을 통해 먼저 검색을 하고, 경리단길의 맛집이나 유명한 장소에 방문한 뒤, 자신의 개인 SNS에 방문 후기를 올리는 사회적 현상을 들여다보았다. 매우 개별적이고 독특한 경험처럼 느껴지지만 많은 방문 후기는 비슷한 문구로 비슷한 내용을 기술하는 경우가 많았다. 시간을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 2006년에는 갤러리팩토리에서 <슈퍼 이베이어(super-ebayer)>전을 열었다. 이 전시에서 작가는 인터넷 경매 사이트 ‘이베이(ebay)’에서 실제로 물건을 구입하고, 낙찰에 실패한 물건을 드로잉으로 남겼다. 이처럼 이미혜는 인터넷을 활용한 검색의 과정, 취향의 공유, 자본주의 사회에서 우리 모두가 매일 하는 ‘쇼핑’을 통해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동시대인들의 삶의 모습에 관해 비평적으로 접근하는 시도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 <국민취향>에서도 이러한 이미혜 작가의 관심사가 집약적으로 드러난다. 싸이월드, 페이스북을 지나 이제는 인스타그램이라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어플리케이션이 인기다. 사진을 기반으로 하여, # 모양의 해시태그를 달아 검색어만 입력하면 쉽게 해당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 게시자를 검색할 수 있다. 특정 검색어를 입력하면 해당 검색어를 입력한 다른 유저들을 찾을 수 있는데, 이런 경우 공통된 취향을 공유하는 경우가 많다. “국민”이라는 단어가 주는 인상 역시 강렬하다. 대중매체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고 좋아하는 대중 스타라는 뜻으로, 아이유 같은 대중 스타에게 “국민 여동생”, 수지에게 “국민 첫사랑”과 같은 수식어를 붙여 묘사하곤 한다. 이미혜는 “국민”이 모두 사랑하는 어떤 대상 혹은 그만큼 대중적으로 인기 있는 무언가가 존재한다는 사회적 현상 자체에 주목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민취향”으로 불릴 만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구매하고, 또 개인의 SNS에 공개적으로 게시하고 자랑하는 물건들을 통해 획일화되어 가는 현대인의 소비 패턴에 관해 다룬다. 발뮤다의 토스터, 마샬의 스피커, LED 시계, 플라밍고 튜브, 그리고 킨포크 잡지까지,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를 기반으로 ‘핫한 아이템’으로 유명한 물건을 검색하고, 각각의 유저가 공유한 이미지를 수집한다. 이와 더불어 전시장에는 일종의 가상 세트장을 구현하는데, 그 안에는 얇게 출력된 이미지들이 선보인다.

사회의 구성원으로 살아가면서 사람들은 알게 모르게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다. 완전히 독창적이고 나만의 고유한 어떤 것 역시 어쩌면 무의식적으로 어디선가 보았던, 접했던 것일 수 있다는 뜻이다. 서울에 거주하는 인구가 많기 때문일까, 무리에서 튀는 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위기 때문일까, 많은 사람들이 유행에 민감한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개인은 SNS에 자신의 일상을 불특정 다수에게 자발적으로 공유하는 것을 익숙하게 여긴다. 자신만의 독특한 취향으로 선택한 오브제를 온라인상에 전시하고 있지만, 그 행위는 역으로 ‘대세’를 만드는 데 일조하며 소비욕을 부추긴다. 제니 홀저의 초기작 “내가 욕망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키자(Protect me from What I want)”는 말처럼, 욕망과 소비로 가득한 현 사회에서 우리가 지켜야하는 것은 우리 자신일지도 모른다.

Space Willing N Dealing presents Lee Meehye's solo exhibition <Our Own Tastes> from December 23th, 2017 to January 18th, 2018. Lee had a solo exhibition at Space Willing N Dealing in 2013, and the exhibition was titled <Gyeongridan-gil>. Many visitors who visited 'Gyeongridan-gil' which became one of the hottest places in Itaewon, Seoul, nowadays, would search on the internet first to find it-places located near gyeongridan-gil. After their actual visits, people would share their own experience on their blogs or SNS. Those reviews may seem all different at first, but when you read it closely it is not very difficult to find out that various reviews contain similar contents. In 2006, Lee had a solo exhibition at Gallery FACTORY titled <Super-ebayer>. Lee bought various products from auction website 'ebay'. Sometimes she could buy things she wanted and sometimes failed. She made drawings of the products she has failed to get. As seen above, Lee is interested in the process of internet-searching, sharing tastes, shopping in the capitalistic society. Looking closely through the unintentional daily 'shopping' process, Lee has constantly tried to understand the lives of contemporaries critically.

In this exhibition <Our Own Tastes>, Lee's constant interest is expressed intensively. Koreans used variety of social network platforms from the early 21st Century such as Cyworld, Freechal, Naver Blog, Twitter, Facebook, Nowadays one of the most popular platforms became Instagram where one can instantly share their photos. By using # Hash tag, one can easily search for posts and publishers with the has tag by simply typing a search term. If you enter a specific search term, you can find other users who have entered the search term. In such cases, they often share a common taste. Title of the exhibition in Korean, when you directly translate it, it means 'national taste' or 'people's taste'. The impression given by the word "people" is very intense. On the media, journalists often used the adjective 'national' to describe famous pop singer or actress to emphasize the popularity. Lee focuses on the social phenomenon itself, in which there exists something that all the "people" love.

In this exhibition, Lee will discuss the equalized consumption pattern of modern people through the things that they purchase, publicly publish on their personal SNS. One can easily find the images of Balmuda's toaster, Marshall's speaker, LED clock, Flamingo tube, and Kinfolk magazine on instagram, By typing in such hast tags many images are searched. Lee searches for things that are known as 'hot items' and collects images shared by various users. In addition, the exhibition hall is equipped with a virtual set-up, in which printed images are displayed.

Living as a member of society, people influence each other without knowing it. It means that something completely unique may not exist. Koreans seem to be more sensitive in current trend. It may be due to dense population in Seoul, or negative atmosphere of attention-drawing behavior in confucian tradition. Individuals are accustomed to voluntarily share their daily lives with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to the SNS. Although they display objects that they have chosen for their own unique taste online, the act in turn helps to create a 'trend' and stimulates consumption. As Jenny Hall's earliest work, "Protect me from What I want", it may be ourselves that we have to keep in the present society full of desire and consumption.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