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 48-1 Jahamunro (Changseong-dong 98-19), Jongro-gu, Seoul, Korea 

wednesday - Sunday, 12 - 7pm

Closed on every Monday, Tuesday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98-19) 2층

수 - 일 12:00-7:00pm

매주 월요일, 화요일 휴관

T / F +82 2 797 7893

 

willingndealing02@gmail.com

  • Facebook - WD
  • Instagram - WD
​강석호
Seok Ho Kang

강석호 개인전 <떼어내기 - 붙이기> 
seok ho kang solo exhibitiom

2012. 9. 1 Sat ~ 2012. 10. 6 Sat

Artist Talk : 2012. 10. 6 Sat 4pm

강석호의 회화 작품은 색다른 시각으로 물질성을 드러낸다. 작가는 평소에 찍어둔 사진 및 인터넷 검색을 통한 이미지, 잡지 속의 인물 사진 등을 활용해 인물을 표현한다. 찾아낸 이미지는 작가의 손을 거쳐 한 번 더 잘려 나가게 된다. 작가는 단순히 대상을 묘사하는 것을 넘어서 어딘가에 속해 있는 풍경의 일부로서의 인물을 표현한다. 그 속에서 작가는 개인의 흥미로운 특징을 포착해낸다. 그가 주요하게 다루는 소재는 인물이 입고 있는 옷과 몸짓이다. 익명의 인물의 옷의 일부분은 확대되어 화면으로 옮겨진다. 양복 주머니에 집어넣은 손, 시스루 옷을 통해 비치는 속옷, 현란한 무늬의 스웨터 등 작가의 시야에 우연히 들어와 그의 시선을 잡아 끈 부분에 집중한다. 작가는 정사각형에 가까운 캔버스에 반복적으로 얼굴과 팔다리가 트리밍 된 인물을 담는다. 입체감이 사라진 옷의 패턴은 색채와 형태만 남은 추상에 가까운 풍경처럼 보인다.

Kang's paintings reveal materiality with a different perspective. Kang expresses the human figures by using images he took, searched on internet, or found in magazines. The image is cropped once more. Kang does not simply depict the person, but tends to describe as landscape that belongs somewhere. In it, Kang sees an interesting feature of an individual. His main interests are clothes and gestures that one wears. Part of the clothes of an anonymous person is enlarged and moved to the screen. We can see a hand put in a suit pocket, an underwear seen through see-through clothes, and a beautifully patterned sweater. Kang focuses on the part where draws his attention. Kang puts a person whose face and limbs are trimmed repeatedly on a squared canvas. The pattern of the garment is showed in flat surface and it looks like a close-to-abstract landscape where only the color and shape remains.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