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 48-1 Jahamunro (Changseong-dong 98-19), Jongro-gu, Seoul, Korea 

wednesday - Sunday, 12 - 7pm

Closed on every Monday, Tuesday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48-1

(창성동 98-19) 2층

수 - 일 12:00-7:00pm

매주 월요일, 화요일 휴관

T / F +82 2 797 7893

 

willingndealing02@gmail.com

  • Facebook - WD
  • Instagram - WD

지누박 <릴리프 릴리프>

Osang Gwon <Relief Relief>

2016. 12. 16 Fri ~ 2017. 2. 4 Sat

Opening Reception 2016. 12. 16 Fri 6pm

Artist Talk 2017. 1. 7 Sat 4pm

전시소개

조각을 전공한 권오상 작가는 사진 이미지를 입체화 하여 조각의 전통성을 전복하는 형식의 사진 조각 형식을 시작으로 평면과 입체를 다루는 방식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면서 그의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는 모델을 직접 촬영한 이미지를 입체로 재구현하는 <데오도란트 타입 Deodorant Type> 시리즈로서 1998년 대학 학부 재학시절부터 연구하고 있는 조각 장르의 무게, 부피, 표면 이미지 간의 긴밀한 지점을 충돌시키고 재배열하고 있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이후 작가는 광고 사진을 통하여 가장 돋보이는 가치를 드러내는 사물로서 재현된 평면 이미지를 선택하여 재구성함으로써 혼란스러운 평면 이미지들의 중첩으로 형성되는 얕은 공간을 포괄하는 <더 플랫 The Flat>시리즈를 만들었으며, 오토바이의 부분을 재현하는 ‘토르소’, 자동차 ‘람보르기니’ 등 직접 구조물을 재현하여 정통 조각의 아우라를 극대화하는 <스컬프쳐 Sculpture>시리즈를 제작하기도 하였다.

최근 새롭게 선보이고 있는 <릴리프 Relief> 및 <뉴 스트럭쳐 New Structure> 시리즈는 그가 다루어 온 이미지의 재구성이 보다 적극적으로 공간 속에서 작용하게 하는 방식을 보여주고자 한다. 특히 이번 전시 <릴리프 릴리프 Relief Relief>에서 강조하고 있는 부조형식은 선택된 평면 이미지를 그대로 활용하는 동시에 그 평면적 성격을 유지한 상태에서 구축적 구조를 만들어내면서 새로운 방식으로 공간적 성격을 획득한다. 이번 전시에서 보여줄 <릴리프>연작은 2016년 초반의 개인전에서 선보였던 부조 시리즈를 본격적으로 보여주는 전시이다. 작가는 이 연작에서 다루는 이미지들을 다국적 잡지 ‘월페이퍼 매거진’에서 발췌하는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취재하고 판매되는 ‘월페이퍼 매거진’은 마치 그 달에 지구에 등장한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진 가장 그럴싸한 사물들의 아카이브로 여기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여기서 선택되는 이미지들의 크기와 형태, 색에 따라 작가의 즉흥적 배치로 만들어지면서 이들의 평면성이 ‘부조’라는 조각 형식에 조응하는 작가의 방법론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또한 <뉴 스트럭쳐> 연작 중 하나를 보여주게 되는데, 2014년에 시작된 이 시리즈는 칼더의 스태빌 구조를 그대로 차용하고 있다. <뉴 스트럭쳐> 시리즈는 전작인 <더 플랫>에 등장하는 오브제 이미지 중에서 선택한 이미지를 입체적 구조물로 구현하는데 이번에 중점적으로 선보이게 되는 부조 작업과의 연관성 또한 볼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