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진
Hyejin Jo
A-HyejinJo202101.jpg

<꼴, 모양, 자리.>
조혜진 Hyejin Jo

협력 기획 : 이민지

협력 기관 : 양평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조이스터디지역아동센터,

한강학술문화교류네트워크, 코리아외국인학교


2021. 6. 24 Thu ~ 2021. 7. 14 Wed

전시소개

 

6월 24일부터 7월 14일까지 윌링앤딜링에서 조혜진 작가의 전시 《꼴, 모양, 자리.》가 열린다. 조각 매체를 기반으로 활동해왔던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외부 프로젝트로 진행했던 작업을 윌링앤딜링 이라는 특정한 공간으로 불러온다. 외부의 제안에서 시작해 궤도를 달리할 수밖에 없는 작업과 기존 작업 사이의 격차를 좁히고 매끄럽지 않은 작업의 결을 연결 짓고자 하는 노력으로 작가 본인의 만듦새가 드러나는 가구 및 전시에 필요한 집기들을 만들어 공간을 조성하고 그 자리에 관객을 초대한다.

전시에 앞서 작가는 킴킴갤러리의 커미션으로 2018년,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한국에 거주하는 이주민들의 손글씨를 모아 <이주하는 서체>를 개발하였다. <이주하는 서체>는 11개국 국가의 35명의 참여자가 작가가 제시한 참여자 개인에 관한 설문에 한글 손글씨로 응답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작가는 수집한 응답지의 손글씨의 외곽선을 따내, 기호와 숫자를 포함한 530자의 새로운 서체를 개발했고, 이는 기존의 서체에 덧입혀 뒤섞인 채 웹상에서 무료로 배포되었다. ‘서체’라는 것을 일종의 권력이 작동하는 체계로 보고 그 안에서 작지만 전복되는 상황을 만들어낼 것을 제안하는 것이다. 또한 이주민이 일상생활에서 한글을 반복적으로 쓰면서 드러날 수밖에 없는 신체와 결합된 형태가 서체로 배포됨으로써 한국에 적응하는 단계의 이주민이 한글을 배우고 사용하는 동안 발생하는 일방적인 관계를 비틀어 개별자에게 다가설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

전시 《꼴, 모양, 자리.》는 작가가 <이주하는 서체>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결과물, 즉 ‘글꼴’과 프로젝트 내부에서 경험한 거리감, 다시 말해 작가와 대상자(이주민)의 지울 수 없는 경계를 다시 ‘조각적’으로 풀어내는 자리다. 작가는 결과물 ‘글꼴’을 기능적이기 보다 미적 형태로 선보이고, ‘거리감’을 다시 관객에게 이전하는 형태로 갈무리한다. 작가는 관객이 <이주하는 서체>를 미적 형태로 마주하고 서체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볼 수 있도록 ‘필사’을 위한 가구를 제작한다. 또한 언어 교육에 자주 사용되는 가요를 경유해 해당 나라의 가요를 받아 적는 상황을 기록한 영상 작업으로 이주민들과 작가의 위치 역전을 시도한다. 개인의 서체에 베어있는 ‘꼴’에 ‘모양’을 입히고 ‘자리’를 마련해주는 매개자의 역할을 자처하는 하는 것이다. 이 모든 상황을 조성하기 위해 물질에 집중하고 공간에 펼쳐놓는 작가의 조형적 시도 또한 신체가 반영된 하나의 형태로서 서체와 함께 전시장에 놓인다.

<이주하는 서체> 관련 소개 페이지 https://hyejinjo.wixsite.com/secondtype

From June 24 to July 14 Space Willing N Dealing presents Look, Shape, Place by artist Hyejin Jo. Having been based on the sculptural medium in her practice, the artist brings the project she has been working on into the specific space of Willing N Dealing. Starting with a commission from an outside project the work is accordingly positioned in a different trajectory in comparison to her existing works. As an effort to narrow the gap and connect the differing texture of the practices the artist constructs a space by creating furniture and equipment for the exhibition that demonstrates the artist's own craftsmanship.

Prior to this exhibition the artist developed Migrating Typeface by collecting the handwriting of immigrants living in Korea, once in 2018 and another time in 2020, as a commission from Kim Kim Gallery. Migrating Typeface begins with 35 participants from 11 countries responding in Korean handwriting to the artist's questionnaire about the individual participants themselves. The artist traced the outline of the handwriting on the collected responses and developed a new typeface of 530 characters, including symbols and numbers, which was distributed free on the web along with existing typefaces. Regarding the typeface as a kind of system wherein power operates, the artist proposes the creation of a small yet subversive situation within it. Additionally, by distributing a form combined with immigrants' bodies—which can only be manifested as immigrants repeatedly use Hangeul(Korean alphabet) in their daily life—as a typeface, the work twists the one-sided relationship that immigrants experience in the process of adapting to Korea while learning and using Hangeul. In this manner the work serves as a beginning to approach these individuals.

The exhibition Look, Shape, Place. is the sculptural interpretation of the output of the artist's Migrating Typeface, that is, the font and a sense of distance experienced inside the project—the indelible boundary between the artist and the subject (immigrants). The artist completes the project by presenting the resulting font in an aesthetic form rather than in a functional one, transferring the "sense of distance" back to the audience. The artist creates furniture for transcription to enable the audience to encounter the Migrating Typeface as an aesthetic form and actively use the typeface. Additionally, adopting the common practice of using songs in language education, Jo attempts to reverse the positions of immigrants and the artist through a video piece that documents a situation wherein she dictates songs of other countries. The artist takes on the role of a mediator who gives a "look" to the "shape" embedded in an individual's typeface, providing a "place." The artist's formal approach that focuses on materials and spatial embodiment to create all these situations is also placed in the exhibition space as a form that reflects the body along with the typeface.

co-curator Minji Lee / In partnership with Multu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 in Yangpyeong County, Child welfare institute in Seoul, Hangang network, Korea Foreign School

작가소개

 

조혜진(b.1986)은 《옆에서 본 모양: 참조의 기술》(d/p, 2019)《새로 만들기; 문서들》(아트스페이스 휴, 2017), 《한시적 열대》(케이크갤러리, 2015), 《흔들리는 이야기》(서교예술실험센터, 2013), 《유용한 사물》(유중아트센터, 2012)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상상마당 춘천(2020), 원앤제이 갤러리(2019), 스페이스 소(2019), 스페이스 윌링앤딜링(2019), 우민아트센터(2018), 아카이브 봄(2017), 문화비축기지(2017), KF갤러리(2017), 두산 갤러리(2017), 아마도예술공간(2016), 국립현대미술관(2016), 아르코미술관(2015), 아트선재센터(2015) 등 다수의 독립 공간과 비/영리 기관에서 그룹 및 기획전에 참여했다.

Hyejin Jo's work begins with her observation on everyday 'objects,' and then expands to discovering and analyzing the social phenomenon that lies in it. Mainly focused on the personal narratives that come from objects or the background of the origin of the objects, She contemplates on the attitude and role of the artist. Jo structuralizes and documents the series of conventions and life patterns that are taken for granted in our society, through exhaustive and analytic research. She reads the social phenomena through multiple angles, such as by tracing utility model documents of an object and finding out its genealogy and cause-and-effect relationship, or analyzing the mass production system that determines the shape of the object. This is visualized not only through flat works like drawings of the object, but in various forms such as their three-dimensional renderings through sculpture, and installation works that create new connections between objects. The composed and refined works and artistic attitude of the artist persuades the viewer to look, in various angles, at the social and cultural phenomena hitherto unperceived.

this text is from the catalogue of exhibition by DOOSAN ART LAB, 2017

VIEWS

A-HyejinJo202102.jpg
A-HyejinJo202103.jpg
A-HyejinJo202106.jpg
A-HyejinJo202104.jpg
A-HyejinJo202109.jpg
A-HyejinJo202108.jpg
A-HyejinJo202107.jpg
A-HyejinJo202110.jpg
A-HyejinJo202105.jpg
A-HyejinJo202111.jpg
A-HyejinJo20211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