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A-Leehaekang07.jpg

이해강은 그에게 가장 익숙했던 스프레이 페인팅과 문자의 이미지화 및 변형 등의 그래피티 스타일을 기반으로 하며 독자적인 회화 형식을 만들어가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가 추구하는 화면 구성은 두 종류의 캐릭터를 하나로 결합하는 과정이기도 한데, 특히 이번 전시의 제목 <M&M's>에서도 그 의도를 담고 있습니다. 캔버스 표면 위로 뿌리는 스프레이와 유화 물감 등은 서로 섞이거나 겹쳐지면서 즉각적인 현장성을 드러냅니다. 스페이스 윌링앤딜링은 색채와 움직임의 거대한 덩어리가 흘러가듯 이해강의 캔버스들이 공간 속 하나의 에너지를 만들어내며 가득 채워집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회화에 대한 고민과 연구를 지속하는 작가의 독창적 회화문법을 시도하는 과정을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